일기

2012-04-01
"그것은 끝없는 혼돈을 들여다보는 것입니다. 무언가 보기 위해선 바짝 다가가야만 합니다."




 
2012-03-30
Nr.118
1912년 12월 29일에서 30일
그대는 내 사진을 좋아하지 않듯이 내 책(<관찰>)도 좋아하지 않습니다. ...... 단지 그대는 그 이야기에 익숙지가 않은 것뿐이니까요. 그 책은 정말 터무니없는 혼란, 아니 그 이상입니다. 그것은 끝없는 혼돈을 들여다보는 것입니다. 무언가 보기 위해선 바짝 다가가야만 합니다. ...... 어쨌든 아무도 그 책에 대해서는 어찌하 바를 모릅니다. 그것을 나는 아주 잘 알고 있습니다. 씀씀이가 큰 발행인이 나를 위해 희생했지만 완전히 허비한 수고와 돈이 나를 괴롭힙니다. 그것은 아주 우연한 출판이었지요.

<카프카의 편지-약혼녀 펠리체 바우어에게>


 
2012-03-29
주름이 가득한 얼굴을 찍은 사진을 보면 요즘엔 이 사람은 언제부터 주름 가득한 자신의 얼굴을 사진으로 보는 것에 익숙해졌을까 생각한다. 아무리 나이가 들어도 20대 때의 얼굴이 진짜 자신의 얼굴인 것만 같아, 사진을 보면서 예전의 흔적을 찾을까?



 
2012-03-18
셋째, 저는 극장에 대해 전혀 알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전후에 무슨 일이 있었는지 제가 전반적으로 알지 못한다면, 곧 그대가 무슨 옷을 입었는지, 무슨 요일이었는지, 날씨는 어땠는지, 극장 가기 전이나 후에 저녁 식사를 했는지, 기분이 어땠는지, 기분이 그런 이유는 무엇 때문이었는지 등등 생각할 수 있는 이 모든 것들을 알지 못한다면 그대가 극장을 방문했다는 걸 아는 것이 무슨 소용입니까. 저에게 그 모든 것에 대해 다 쓰는 것인 불가능하겠지요. 그렇다면 모든 것이 다 불가능합니다.
Nr. 7 1912년 10월 24일
<카프카의 편지-약혼녀 펠리체 바우어에게>




 
2012-03-16
새 애니메이션 준비 중.
어느 날은 이미 손에 잡힌 듯 선명해서 기분이 한없이 올라갔다가 다음날이 되면 허깨비처럼 아무 것도 없는 것 같아서 우울하고 울고 싶다.

아, 사실은 단편이라는 형식으로는 안 만들고 싶었는데, 당분간은. 그래서 꼭 맞는 걸 생각하는 게 아니라 자꾸 틀에서 빠져나갈 궁리를 하고 있다.


 
2012-03-15
5. "가난은 수치가 아니다." 물론 그렇다. 그러나 그들은 가난한 자를 욕보인다. 그들은 예전에는 타당했을지 모르나 이미 효력을 상실한 속담으로 그를 위로한다. 그러한 속담은 "일하지 않는 자는 먹지도 말라"라는 가혹한 속담과 별반 다르지 않다. 사람을 먹여 살리는 일거리가 있었던 때에는 흉작이나 그밖의 불운 때문에 닥친 가난은 모욕이 되지 않았다. 그러나 수백만 명의 사람들이 태어나면서부터 짊어진, 수십만의 사람들을 얽어맨 지금의 이러한 궁핍은 모욕적인 것이다. 더러움과 구차함은 마치 보이지 않는 손에 의해 만들어진 벽처럼 그들 위로 높이 솟아 있다. 누구나 자기 혼자서는 많은 것을 참아낼 수 있지만, 만약 짐을 짊어진 모습을 자신의 부인이 보거나 혹은 부인이 이를 감당하는 모습을 보면 수치심을 느낀다. 혼자 있는 사람은 많은 것을 참아도 무방하고 숨길 수 있는 한 모든 것을 참아도 된다. 그러나 그 가난이 거대한 그림자처럼 그의 민족과 가정 위에 드리우는 경우에는 결코 가난과 평화협정을 맺어서는 안 된다. 그는 그들 모두에게 가해진 모든 굴욕에 대해 바짝 정신을 차려야 한다. 그리고 자신의 고통이 더 이상 원한의 내리막길이 아니라 반란의 오르막길을 닦게 되는 그날까지 자기 자신을 단련시켜야 한다. 그러나 아무리 극도로 두렵고 어두운 운명적 사건이라고 하더라도 매일, 아니 매시간 신문의 논쟁거리로서 그럴싸한 온갖 원인과 결과를 들어 분석하는 데 그친다면, 사람들은 자신들의 삶을 예속하고 있는 저 어두운 힘들을 그 안에서 인식하지 못할 것이다. 사정이 이런 한 아무런 희망도 없다.
<일방통행로> 독일의 인플레이션을 가로지르는 여행

아, 지금 이야기인 것 같다.


 
2012-03-13
'무엇이 해결되었는가? 지금까지 살아온 삶의 모든 문제들은 우리의 시야를 가로막는 벌채구역처럼 우리 뒤에 남겨진 게 아닌가? 우리는 그것을 아예 없애버리거나 아니면 잎을 쳐내 시야를 트이게 할 생각조차 거의 하지 않는다. 우리는 앞으로 계속 나아가면서 그 벌채구역을 뒤에 남겨놓는다. 그래서 그곳은 멀리서도 보이긴 하지만 불분명하고 흐릿하게, 그만큼 더 불가사의하게 얽히고설킨 모습이다.'
<일방통행로> 발터 벤야민, 김영옥 윤미애 최성만 옮김, 도서출판 길


 
2012-03-13


카프카의 편지.




 
2012-03-11

<일방통행로> 발터 벤야민
사랑하는 책.
대부분의 책은 새로 무언가를 만들기 시작할 때나 작업이 바쁠 때는 읽기가 힘든데 이 책은 그런 때 읽으면 마음 속 어딘가로 희미한 바람이 들어오는 것 같다.
두고두고 펴볼 책.
처음 읽은 것은 2008년이다.

책 앞머리에,
'이 거리는 엔지니어로서
작가 속에 이 거리를 뚫은
아샤 라치스(Asja Lacis)의 이름을 따
아샤 라치스 거리로 불린다'





 
2012-03-11
KBS 1FM <밤의 실내악>도, <명연주 명음반>도 다시듣기가 된다는 걸 오늘에야 알았다.




 
L [1]..[51][52][53] 54 [55][56][57][58][59][60]..[61]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JY